녹색 염료 들이붓고 강제 삭발… 체첸서 집단폭행 당한 러시아 기자



러시아 독립 언론 노바야 가제타 소속 기자 옐레나 밀라시나가 4일(현지시각) 체첸공화국에서 인권침해 사건을 취재하던 중 괴한들에 의해 집단 폭행 및 협박을 당했다. 괴한들이 밀라시나를 폭행하고 머리를 삭발한 뒤 녹색 염료를 뿌렸다./ 타스연합뉴스

러시아 체첸 자치공화국에서 인권 문제를 취재해온 러시아 기자가 무장 괴한들에게 폭행을 당하는 일이 발생했다.



Source link 신림노래방알바-seoul-010-8956-8388,카톡:bb001224신림노래방알바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