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들목 없는 원안, 많은 양평군민이 원치 않아” 백지화 사태 전말



더불어민주당은 국토교통부가 김건희 여사 일가에 특혜를 주려고 서울-양평고속도로 기존 노선의 경기도 양평군 양서면 분기점(JCT)을 김 여사 일가 소유 땅이 있는 강상면으로 바꿨다고 의혹을 제기한다. 하지만 2년 전 민주당 정부 때부터 양평군민들은 분기점이 아닌 나들목(IC) 설치, 그에 따른 노선 수정을 요구해 온 것으로 7일 나타났다. 국민의힘이 다수였던 양평군의회는 물론 민주당 소속인 정동균 당시 양평군수도 같은 입장이었다는 것이다.

양평군의회 윤순옥 의장은 이날 본지 인터뷰에서 “서울-양평고속도로와 중부내륙고속도로를 연결하는 분기점(JCT)이 양서면 도곡리에 들어서는 원안(原案)은 군민들도 원하지 않았다”고 했다. 윤 의장은 “지난 2020~2021년 8대 양평군의회에서 이 문제가 논의됐을 당시에도 양평군민의 편의를 고려하면 실제로 고속도로로 진입해 이용할 수 있는 나들목 개설이 중요한 과제였다”며 “당시나 지금이나 군민들은 인구가 많은 양평읍에서 서울로 가깝게 연결되는 강하면 지역에 IC를 설치하는 것을 지속적으로 요구하고 있다”고 했다.



Supply hyperlink 신림노래방알바-seoul-010-8956-8388,카톡:bb001224신림노래방알바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