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현 “코로나 이후 이자 증가분 일부 내려야…규모는 횡재세 참고”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20일 ‘이자 장사’로 비판을 받는 은행권에 “코로나 종료 이후 높아진 ‘이자 부담 증가분의 일정 수준’을 직접적으로 낮춰줄 수 있는, (서민들이) 체감할 방안을 강구해달라”고 말했다. 은행권의 지원 규모에 대해서는 “국회 내 횡재세 논의를 참고해 국민이 어느 정도를 바라고 있는지 감안할 것”이라고 했다.

김주현 금융위원장(오른쪽)과 이복현 금융감독원장./뉴스1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