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호, 예능감 폭발 “‘먹보형2’ 출연 위해 7kg 찌웠다”


‘먹고 보는 형제들2’ 김준현-문세윤-김선호가 첫 워크숍부터 예능 티키타카를 폭발시킨다.

오는 25일 오후 8시 첫 방송하는 SBS Plus·E채널 공동 제작 예능 ‘먹고 보는 형제들2’(이하 ‘먹보형2’)에서는 태국으로 떠나기 전, 대망의 ‘먹보형’ 첫 워크숍을 떠난 ‘먹보 삼형제’ 김준현-문세윤-김선호의 대환장 케미 현장이 펼쳐진다.

'먹보형2' / SBS Plus,E채널
‘먹보형2’ / SBS Plus,E채널

이날 김준현-문세윤은 ‘태국 치앙마이’ 편을 앞두고 제작진과 사전회의를 한다. 이때, 김선호가 게스트로 합류한다는 사실을 알게 된 문세윤은 곧바로 ‘찐친’ 모드를 가동시켜 그와 직접 통화에 나선다고. 통화 중 문세윤은 “‘먹보형’으로 3행시 해봐”라며 뜬금포 ‘예능감 테스트’까지 곁들이는데, 김선호가 반전 예능감을 내뿜어 범상치 않은 컴백을 알린다.

이후 태국으로 출국하기 며칠 전, 세 사람은 문세윤의 캠핑 사이트에서 거국적인 ‘먹보형’ 첫 워크숍을 실시한다. 그런데 이때 김선호는 엉덩이 사이즈가 국보급인 뚱보 형들과 달리 자신의 의자만 S사이즈인 것을 보자, “여기 (게스트) 대접이 좀 다르네?”라며 예능 토크에 시동을 건다.

뒤이어 세 사람은 삼겹살을 굽고 김선호의 ‘최애’인 떡볶이를 만들어 먹방에 돌입한다. 이때 문세윤은 “배우들은 몸매 관리해야 하는데 걱정”이라며 김선호를 염려하는데, 김선호는 “나 ‘먹보형’ 하려고 7kg 찌워왔어~”라며 사뭇 엇나간 열정을 뿜어 모두를 폭소케 한다. 나아가, 문세윤은 “너 태국 갔다 오면 사람들이 김선호인지 김준현인지 못 알아볼 정도로 먹어야 한다”고 너스레를 떨어, 김선호를 급 섬뜩하게(?) 만든다는 후문.

'먹보형2' / SBS Plus,E채널
‘먹보형2’ / SBS Plus,E채널

만족스럽게 식사를 마친 세 사람은 ‘태국어 정확히 말하기’ 단합 게임을 시작한다. 그러던 중, ‘화장실이 어디에요?’라는 문장의 태국어 발음을 따라하는 문제가 출제되자, ‘외대 출신’ 김준현이 당당하게 먼저 나선다. 그러나 김준현이 발음을 따라하자 번역기에서는 “앉을 수 있는 공간이 있어요?”라는 전혀 다른 오답이 튀어나와 현장을 초토화시킨다. 급기야 김준현은 “이거 똑같은 의미잖아!”라며 화장실에 앉는 자세를 취하며 어깃장을 놓는데, 이를 본 김선호가 툭 내뱉은 한마디에 모두가 포복절도하는 사태가 벌어진다.

‘먹고 보는 형제들2’는 25일 오후 8시 방송된다.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