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 수능맞이 청소년 유해환경 집중 지도‧점검 실시


 

(데일리대구경북뉴스=황지현 기자)구미시는 11월 16일 수능당일 원평동 일대 청소년유해업소를 대상으로 청소년 유해물질(술․담배 등) 판매 금지와 청소년 출입‧고용금지에 대한 합동 지도‧점검을 실시했다.

 

경찰서, YMCA 청소년유해환경감시단 등 20여 명이 합동으로 3개팀을 구성해 구미역과 문화로 일대 청소년 유해업소 밀집지역에 위치한 편의점, 노래방, 유흥업소, 술집, 음식점 등을 방문했으며, 청소년 보호법 관련 위법행위 발생여부를 점검하고 홍보물품을 배부했다.

 

특히, 수능 후 긴장감에서 해방된 청소년들이 번화가에서 유해업소 출입과 음주‧흡연, 이성혼숙 등 일탈행위를 벌이는 것에 대한 예방활동을 벌여 유해환경으로부터 청소년에 대한 보호에 나섰다.

 

시는 읍면동 소속 청소년 지도위원을 중심으로 12월 8일까지 학교주변, 번화가 등에서 청소년 유해환경 개선 활동을 집중적으로 실시해 연말에도 청소년 건전 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