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 죽음에 ‘한기호 연루’ 가짜뉴스, 3시간만에 퍼졌다



일러스트=이철원

‘국민의힘 한기호 의원의 가족이 극단적 선택을 한 초등교사에게 갑질을 했다’는 취지의 글을 인터넷에 올린 여성이 21일 한 의원을 찾아가 눈물을 흘리며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의원이 전날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히자, 한 의원에게 직접 선처를 호소한 것이다.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