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전 이후 최대 규모…러시아 맹공격 뒤에는 이란 드론·북한 미사일”


최근 우크라이나에 대한 폭격 규모를 키우고 있는 러시아의 공격력 뒤에는 이란산 드론과 북한산 미사일이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14일(현지시간) 영국 파이낸셜타임즈는 러시아가 최근 우크라이나에 대한 공습을 강화하고 있는데 이란 드론과 북한 탄도미사일로 무기를 보충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러시아는 지난달 29일 우크라이나에 개전 이후 역대 최대 규모의 폭격을 감행하는 등 드론과 미사일을 동원해 최근 잇따라 대규모 공습을 가하고 있다.

러시아는 한 달에 장거리 미사일 100발 이상, 공격용 드론 300기가량을 만들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는 현재의 공격 속도를 유지하기에는 충분하지 않은 물량이다. 부족한 물량을 이란 드론과 북한 미사일이 채우고 있다는 분석이다.

미국 정부 당국자는 지난 4일 최근 러시아가 북한으로부터 수십발의 탄도미사일을 제공받았으며 그중 일부를 이미 우크라이나 공격에 사용했다고 밝힌 바 있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도 같은 날 브리핑에서 러시아가 지난달 30일 최소 1발의 북한 탄도미사일을 우크라이나에 발사했으며, 이달 2일 우크라이나를 겨냥한 야간공습 등에 여러 발의 북한산 탄도미사일을 사용했다고 말했다.

FT는 우크라이나 당국자들과 군사 분석에 따르면 최근 러시아의 공습은 그 규모와 정교함 면에서 지난 겨울 공격과는 다르다고 전했다.

러시아는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2일 사이에만 드론과 미사일을 500차례 이상 발사했다고 우크라이나 당국자들은 말했다.

러시아는 또 우크라이나의 방공망을 제압하기 위해 시차를 두고 드론과 미사일을 잇따라 발사하는 등 신중한 계획하에 공격을 가하고 있고, 특히 점점 더 우크라이나 방위산업을 겨냥하고 있다.

영국 싱크탱크 왕립합동군사연구소(RUSI)의 부선임연구원 샘 크래니-에번스는 “극초음속, 아음속(음속에 약간 못미치는 속도) 무기를 혼합해 사용하면 우크라이나가 방공 목표물의 우선순위를 정하기가 어려워진다”고 말했다.

차단하기 가장 어려운 것은 탄도미사일로, 미국 패트리엇 시스템만 이를 요격할 수 있다. 하지만 우크라이나는 패트리엇 포대가 몇 개뿐이고 요격 미사일은 비싸고 수요 증가로 공급이 상대적으로 부족하다.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