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만있다 총 맞은 팔레스타인 17세… 이스라엘군 “화염병 던지려 해”



이스라엘군의 총격으로 비무장 상태의 팔레스타인 17세 소년이 사망하고 2명이 다친 사건이 발생했다./SNS

이스라엘군의 총격으로 비무장 상태의 팔레스타인 17세 소년이 사망하고 2명이 다친 사건이 발생했다. 외신은 생존자 2명의 인터뷰를 통해 이스라엘군이 위협을 가하지 않는 남성 3명에게 총격을 가했다고 보도했는데, 이스라엘군은 이들이 화염병에 불을 붙였다고 주장했다.



Supply hyperlink

“가만있다 총 맞은 팔레스타인 17세… 이스라엘군 “화염병 던지려 해””의 1개의 댓글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