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日 만나는 캠프 데이비드…고비마다 세계사 바꾼 회담 열렸다



캠프 데이비드 전경.

다음 달 18일 한·미·일 3국 정상회의가 열릴 캠프 데이비드는 미국 워싱턴DC에서 서북쪽으로 100㎞쯤 떨어진 메릴랜드주 캐탁틴산 자락에 있는 미 대통령 전용 휴양 시설이다. 이름에서 엿볼 수 있듯, 군사시설(캠프·camp)로 분류된 소박한 오두막이다. 1938년 연방 정부 공무원들의 휴양지로 건설됐는데, 1942년 프랭클린 루스벨트 대통령이 대통령 전용 별장으로 낙점하고 이름을 ‘샹그릴라’(지상 낙원)라고 붙였다. 1953년 드와이트 아이젠하워 대통령이 자신의 손자 이름을 따 명칭을 ‘캠프 데이비드’로 바꿨다.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