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시신 소각이라더니… “첩보에 시신 단어 없어” 해경, 조류 타고 못간다더니… “北까지 갈수 있다”



원인철 합참의장(오른쪽)이 8일 서울 용산구 합동참모본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합동참모본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변을 논의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원인철 합참의장은 8일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모씨 사살·소각 사건과 관련해 ‘군 첩보에 시신·사체라는 단어가 나왔느냐’는 질의에 “그런 내용의 단어는 없었다”고 했다. 원 의장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합참 국정감사에서 ‘뭘 태우긴 태웠는데, 시신·사체라는 단어는 없었다는 것이냐’는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의 질의에 “예”라고 답하며 이같이 밝혔다. 군은 최초 북한이 이씨의 시신을 소각했다며 “북한의 만행을 규탄한다”고 했었다.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