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지자체장들, 메가시티에 이의 제기하는 이유



유정복 인천시장,김진태 강원도지사,김영환 충북도지사,김태흠 충남도지사,이철우 경북도지사./조선일보 DB

국민의힘이 경기도 김포시의 서울 편입 논의를 출발점으로 ‘메가시티’ 구상을 추진하자, 같은 당 소속 시도지사들이 7일 “수도권 집중을 심화시키는 방식이어서는 안 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메가시티 추진을 수도권만의 문제가 아니라 지역 균형 발전 차원에서 접근해야 한다는 것이다. 정치권에서는 “여당 지도부가 내년 4·10 총선을 앞두고 꺼내 든 카드가 수도권을 넘어 전국적인 찬반 이슈로 번지면서 ‘논쟁의 용광로’에 들어갔다”는 말이 나왔다.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