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매체 “류현진, 1년 계약도 못한 건 놀라운 일”


“류현진, 토론토와 1년 800만 달러에 계약” 전망

미국 매체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78승 투수 류현진(37)이 미계약 선수라는 점에 놀랐다.

‘블리처리포트’는 14일(한국시간) 선발투수를 필요로 하는 MLB 구단이 영입할 만한 7명의 프리에이전트(FA·자유계약선수) 선수를 소개했다.

류현진과 함께 210승 투수 클레이튼 커쇼, 블레이크 스넬, 조던 몽고메리, 마이크 클레빈저, 마이클 로렌젠, 제임스 팩스턴이 언급됐다.

매체는 “이마나가 쇼타(시카고 컵스), 마커스 스트로먼(뉴욕 양키스)이 계약해 선발투수 시장이 움직이고 있다.”면서 “선발투수를 원하는 구단이 있지만, 괜찮은 투수들이 점점 줄어들고 있다”고 견해를 밝혔다.

이어 “지난해 복귀 후 잘 던진 류현진에게 1년 계약도 제안한 팀이 아직 나오지 않았다는 것은 다소 놀라운 일이다. 류현진은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1년 800만 달러(약 105억원)에 계약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류현진은 2023시즌을 끝으로 토론토와 4년 8000만 달러의 계약이 종료됐다. 아직 경쟁력이 있는 류현진이 2년 또는 1+1년 정도의 러브콜을 받을 것으로 보였지만, 해를 넘겨서도 MLB 구단과 계약하지 못했다.

블리처리포트는 남은 FA 특급 선발투수로 스넬과 몽고메리를 언급했다.

[서울=뉴시스]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