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매튜 페리 익사 신고자는 59살 일본인 남성, “월세 6470만원에 둘이 함께 살아”[해외이슈]


매튜 페리/게티이미지코리아
매튜 페리/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인기 시트콤 ‘프렌즈’의 매튜 페리(54)의 익사를 신고한 사람은 함께 살고 있는 일본인 남성 케니 이와마사(59)로 밝혀졌다.

미국매체 블라스트는 10일(현지시간) “이와마사는 지난달 28일 페리가 욕조에서 익사 상태로 숨져 있는 것을 경찰에 신고한 사람으로 의심받고 있다”고 전했다.

매튜 페리/게티이미지코리아
매튜 페리/게티이미지코리아

두 사람은 페리의 퍼시픽 팰리세이즈 주택이 수리되는 동안 1년 넘게 임대 주택에 머물렀던 것으로 알려졌다. 페리는 비서와 함께 방 3개짜리 집에서 월 4만 9,000 달러(약 6,470만원)에 살았다.

페리의 죽음은 600만 달러(약 79억원)짜리 퍼시픽 팰리세이즈 주택의 자쿠지에서 발생했다. 페리는 저택이 보수 공사를 하는 동안 집을 비웠지만, 저택으로 돌아온 지 한 달도 채 되지 않아 세상을 떠났다.

매튜 페리/게티이미지코리아
매튜 페리/게티이미지코리아

비벌리힐스의 집주인 존 말라크자드는 페리를 개인적으로 만난 적은 없지만 고인이 된 배우를 “몇 주 전에 이사한 좋은 세입자”라고 말했다. 이와마사에 대해서는 “페리와 함께 살면서 그를 감시하는 개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페리의 부검 결과 아직 명확한 사인이 밝혀지지 않았다. 현재까지 페리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많은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약물 남용에 대한 페리의 병력은 비밀이 아니었지만, 그는 금주에 성공했고 그의 친한 친구들은 그가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날 당시 술에 취하지 않았다고 확인했다.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